[현장] '하노버 메세'와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동향은?

‘하노버 메세 2023 디브리프 컨퍼런스’서 디지털 전환 트렌드 논의
자율공정·오토팩토리 등 주요 이슈 언급

 

[더테크=전수연 기자]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와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주최로 열린 ‘하노버 메세 2023 디브리프 컨퍼런스’는 스마트팩토리와 관련한 최신 글로벌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였다.

 

8일 비앤디파트너스 서울역점 강당에서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제목 그대로 지난 4월 열렸던 ‘하노버 메세 2023’을 리뷰하는 한편, 국내외 우수 사례와 국제 제조혁신 동향 공유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컨퍼런스의 시작은 박원주 한국인더스트리4.0 협회 회장의 하노버 메세 오버뷰로 시작됐다. 박 회장은 참석자들에게 하노버메세 현장을 스케치하고 선진국이 스마트팩토리와 관련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고민하고 있다는 흐름을 전했다.

 

이후 단상에 오른 박재현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부장은 내년 열리는 SIMTOS 2024에 대해 소개했는데 특히 ‘로봇 및 디지털제조기술 특별전’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게 전달했다.

 

국내외 우수기업들의 인사이트를 들을 수 있는 시간도 이어졌다.

 

한재용 AWS 제조 사업개발 담당은 ‘제조 가치 사슬 혁신의 플랫폼, Industrial Data Fabric’을 메인으로, 자사 AWS Cloud부터 소개했다.

 

그는 “클라우드는 수많은 서버의 집합체다. 가상의 여러 데이터센터가 묶여있다”며 “AWS 서비스이용 시 버그 잡는 시간을 로직 세우는 데 쓸 수 있어, 비즈니스 민첩성을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AWS의 하노버메세 참가와 관련해서 그는 “(AWS는) 전체 제조 가치 사슬인 디자인·설계·생산·스마트 상품·공급망·로직 등을 전시했다. 이게 바로 제조의 가치 사슬”이라며 “요즘 제품과 생산은 기존 하드웨어 중심에서 소프트웨어를 통해 하드웨어 기능을 제어하거나 새 서비스를 추가해 새로운 비지니스를 창출하는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마트팩토리에 대해선 “예를 들어, 새 제품을 디자인하면 그에 따라 공정도 바뀐다. 이때, 제품의 빠른 시장 출시를 위해 새로운 공정을 빠르게 생산에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제조 가치 사슬간 정보 통합이 필요하다”며 “데이터들이 한 곳에 어우러져야 연계된 작업이 가능해지고 스마트팩토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Industrial Data Fabric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정윤 인터엑스 대표는 ‘지능형 자율공장 구축 및 글로벌 협력 사례’를 주제로 이어나갔다.

 

그는 “기존 스마트팩토리 성과는 매출 상승 및 품질 개선이었다. 이는 현재 제조산업 구조에서 한계가 있다”며 “제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비용 절감”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기술적 경쟁력은 유사하다. 가격, 서비스를 차별화해야 한다”며 “그래서 자율공정, 오토팩토리를 강조하고 있다. 이제 AI나 분석을 통해 기계를 자율화한다. 오토팩토리는 스스로 의사결정, 제어하며 최적 조건으로 공장을 가동한다”고 말했다.

 

제조 현장 데이터 분석과 관련해 박 대표는 “기계의 상황 판단으로 가공 조건을 최적화하고, 만들어진 제품의 품질을 예측하는 등의 기술을 접목해 오토팩토리를 운영한다”며 “지금까지 데이터 수집·교환을 쉽게 하도록 표준이 준비돼 있다. 우리가 이를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8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