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슬랙 투어 코리아 2023’ 개최

AI 및 데이터 기반의 생산성 혁신 정조준
슬랙 AI, 세일즈 엘리베이트, 슬랙 리스트 등 신기능 기반의 ‘일하는 방식의 미래' 제시

 

[더테크=조명의 기자] 세일즈포스가 서울 논현동 에스제이쿤스트할레에서 ‘슬랙 투어 코리아(Slack Tour Seoul ‘2023)’ 행사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통해 세일즈포스는 지능형 생산성 플랫폼 ‘슬랙’의 강력한 기능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기업이 슬랙을 활용해 비즈니스 효율성을 높이고 협업 생산성 촉진을 위한 인사이트와 실제 도입사례를 소개한다. 

 

아울러 조선대학교 부속고등학교, 에어프레미아, 삼성전자, 엔픽셀 등 실제로 현업에서 슬랙을 사용하고 있는 산업군의 디지털 혁신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기업은 슬랙 AI를 활용해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데이터 공유 및 활용 역량 강화를 지원함으로써 비즈니스 전반에서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 아울러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조성해 협업을 촉진하고 데이터와 정보를 간단하게 공유하고 검색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슬랙 코리아 정응섭 대표를 포함한 슬랙 관계자들이 기조연설자로 등단해 슬랙이 어떻게 AI와 자동화를 실현해 업무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지에 관한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슬랙 캔버스’, ’슬랙 리스트’, ‘슬랙 AI’, ‘슬랙 세일즈 엘리베이트’ 등 슬랙의 신기능을 함께 발표한다.

 

슬랙 리스트는 프로젝트 매니지먼트와 진전 사항 트래킹, 승인 자동화를 지원하며 슬랙 AI는 슬랙 채널별 주요 내용 정리, 스레드 내용 요약, 질문에 대한 적절한 답변 제시로 업무를 효율화한다.

 

슬랙 세일즈 엘리베이트는 세일즈포스의 세일즈 클라우드와의 연동을 통해 영업 담당자가 복잡한 절차 및 과도한 행정 업무에 드는 시간을 단축하고 AI 기반 업무 프로세스를 구축해 영업활동 및 성과 창출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는 것이 세일즈포스 측의 설명이다.

 

슬랙 자동화는 노코드 방식의 워크플로 빌더로 다양한 템플릿과 연동 앱으로 계약 승인, 피드백 수집, 제품 출시 안내 등 업무를 자동화하며, 개발자를 위한 새로운 슬랙 플랫폼은 재사용과 재구성이 가능한 모듈형 개발 프레임워크로 백엔드 시스템과 세일즈포스 서비스를 슬랙에 연결해 슬랙의 오픈 API를 사용해 맞춤형 앱을 구축하고 배포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 사례를 발표하는 조선대학교 부속고등학교는 슬랙을 도입한 이후 학교 내 그룹간 채널 세분화로 효율적인 의사결정 및 정보 공유가 가능해졌다. 아울러 생성형 AI를 활용해 전국 300여개 디지털 선도학교 중 유일하게 자체 코스웨어 시스템을 구축해 학생들의 자기주도적 학습 환경을 제공하고 2025년부터 시작될 디지털 교과서로의 전환을 준비 중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슬랙을 기반으로 비동기적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하고, 불필요한 회의를 축소함에 따라 조직문화 개선, 타조지과의 협업 역량 강화, 업무 자동화 등의 효과를 거뒀다. 또한 삼성전자는 구조화, 자동화, 단일화와 같은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디지털워크스페이스의 협업 환경을 최적화하는데 성공했다.

 

정응섭 슬랙 코리아 대표는 “AI로 생산성을 향상하는 것이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초거대 AI 시대에 슬랙은 AI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업무수행 방식과 비즈니스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패러다임을 선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피드백에 기반한 지속적인 혁신을 바탕으로 고객 성공과 디지털 혁신 여정의 든든한 조력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5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