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하노버 메세 2023’이 남긴 의미…‘커다란 변환’

서울서 ‘하노버메세 2023 디브리프 컨퍼런스’ 개최
내년 열릴 ‘SIMTOS 2024’ 프리뷰도 진행

 

“단순한 전환이 아닌 굉장히 큰 변환이 산업계에 일어나야 한다는 것.”

 

[더테크=전수연 기자]  박원주 한국인더스트리4.0 협회 회장은 지난 4월 열린 ‘하노버 메세 2023’(Hannover Messe 2023)의 의미를 이렇게 강조했다. 세계 최대의 산업기술박람회로 꼽히는 하노버 메세는 올해 ‘산업 대전환–차별화(Industrial Transformation-Making the Difference)’를 주제로 진행된 바 있다.

 

박 회장은 8일 오후 비앤디파트너스 서울역점 강당에서 열린 ‘하노버메세 2023 디브리프 컨퍼런스’를 통해 하노버 메세 2023을 오버뷰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와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가 주최한 이번 컨퍼런스는 세계 최대 산업기술 전시회인 하노버 메세 2023에 참가한 국내‧외 기업과 전문가를 초청해 국내, 외 우수사례 및 국제 제조혁신 동향을 공유했다.

 

박 회장은 컨퍼런스를 통해 “코로나 이후 (행사가) 정상 개최 되지 않았던 상황에서 작년에는 50%, 올해는 70% 정도 가동됐다”며 “B2B 마케팅 중심의 공급, 지원 산업의 밸류체인을 망라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핵심은 스마트한 제품을 고객에게 맞춤형으로 생산해, 판매 이후에도 서비스까지 이어지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에서는 스마트팩토리에 많이 포커스가 (맞춰지게) 됐고 몇 년간 그 광풍이 불었는데 선진국의 경우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더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재현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부장은 이날 컨퍼런스를 통해 내년 예정된 SIMTOS 2024 ‘로봇 및 디지털제조기술 특별전’을 프리뷰했다.

 

박 부장은 “SIMTOS 전시는 국내의 산업별 여러 리딩 전시회 중 참관객 수가 압도적”이라며 “전시회 주제가 공작기계 위주에서 제조기술(Manufacturing Technology)로 변화 중이다. 제조기술의 융합·로봇·스마트·IT·자동화 기술 등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론칭 배경에 대해서는 “산업 트렌드 변화의 니즈를 수용하고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더스트리4.0 출원, 코로나로 인한 디지털 수요로 산업 디지털화 가속화 등 트렌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SIMTOS는 공정 라인과 솔루션을 보여주는 전시로 확대되고 있다”며 “로봇 및 자동화 전문 분야로 구성됐다. 이번 SIMTOS에서는 이 분야를 포커싱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8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