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데이, 업무 성과 강화하는 생성형 AI 역량 공개

플랫폼 접근, 탁월한 데이터셋, 신뢰 추구로 생성형 AI 리더십 차별화
업무 프로세스 감소화 및 의사 결정 개선

 

[더테크=조명의 기자] 워크데이가 생산성을 높이고 인재를 육성 및 유지하며 업무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의사 결정을 개선할 수 있는 다수의 새로운 생성형 인공지능(AI) 역량을 17일 발표했다. 

 

워크데이의 연례 고객 컨퍼런스인 ‘워크데이 라이징(Workday Rising)’에서 선보인 새로운 역량은 워크데이 플랫폼 전반에 걸쳐 인사 및 재무팀뿐만 아니라 전사 관리자를 비롯한 직원 개개인에게 혜택을 제공한다. 

 

워크데이는 AI와 머신러닝(ML)을 플랫폼의 핵심에 내재화시켜 모든 애플리케이션에 신속하게 최첨단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워크데이 AI 모델은 자사 시스템에서 매년 처리되는 6250억 건의 트랜잭션을 기반으로 운영되며 따라서 세계 최대의 가장 정제된 인사 및 재무 데이터셋으로 일관되게 정확하고 유의미하며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생성한다. 워크데이의 생성형 AI 접근법은 플랫폼 전략, 탁월한 데이터셋, 그리고 인간과 기계간의 협력 등이 아우러진 차별적 전략이다. 

 

사얀 차크라보르티 워크데이 공동 사장은 “생성형 AI는 우리가 알고 있는 일의 개념을 완전히 바꿔버릴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며 “이를 책임 있게 적용한다면 성과를 제고하면서 우리가 진정으로 해야 하는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워크데이는 우리가 분명하고 혁신적인 효과를 제공할 수 있는 분야에서 비즈니스 과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워크데이는 새로운 생성형 AI 역량으로 기업은 ▲직무 설명을 수분 만에 작성 ▲계약서 분석 및 수정으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매출 인식  ▲맞춤 지식관리 게시물을 손쉽게 작성  ▲수금 절차 간소화로 보다 신속하게 자금 확보 ▲텍스트를 코드로 빠르게 변환해 워크데이 익스텐드 앱 개발 가속화 작업명세서 생성으로 서비스 구매 시간 단축 ▲대화형 AI로 워크데이 사용자 경험 혁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제프 겔푸소 워크데이 최고디자인책임자(CDO)는 “생성형 AI는 대화 경험을 개선할 잠재력이 큰 강력한 기술이며 앞으로 적합한 분야에 다양하게 적용될 것”이라며 “우리는 대화형 UI와 생성형 AI의 접점에서 일어날 많은 가능성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우리 제품과 상호작용하는 새로운 방식의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