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건물 운영 효율화, 아날로그디바이스-하니웰 MOU

디지털 연결 기술로 건물 관리 시스템 비용·폐기물 및 다운타임 절감
리모델링 없이 최신 인터넷 프로토콜 네트워크로 업그레이드 가능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아나로그디바이스와 하니웰이 디지털 연결 기술을 활용한 건물 관리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번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큰 초기 투자 비용이나 인력, 환경 영향을 줄이면서 노후화된 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날로그디바이스(ADI)는 10일 CES 2024 현장에서 하니웰과 디지털 혁신을 모색하기 위한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상업용 건물 배선을 교체하는 대신 디지털 연결 기술로 업그레이드해 비용과 폐기물, 다운타임을 줄일 수 있는 디지털 혁신을 모색한다.

 

미국 에너지 정보국에 따르면 미국의 상업용 건물들은 노후화하고 효율이 떨어지며, 이들 중 대부분은 2000년 이전에 지어졌다. 아울러 기업들이 점점 더 많은 양의 데이터를 활용하면서 클라우드 스토리지와 처리 속도에 대한 수요 급증했다.

 

건물 관리 시스템을 디지털화하면 관리자는 실시간 의사결정을 통해 에너지 소비를 효율화할 수 있다. 큰 비용이 드는 리모델링 없이 건물의 네트워크 성능과 보안을 최신 인터넷 프로토콜 네트워크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것이다.

 

마틴 코터(Martin Cotter) ADI 산업 및 멀티마켓 사업 부문 수석 부사장 겸 EMEA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 사장은 “ADI와 하니웰은 차세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10년 넘게 협력해 왔다”며 “양사는 ADI의 기술이 공장자동화를 넘어 하니웰의 건물 관리 시스템에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하니웰은 자사 건물 관리 시스템에 ADI의 싱글 페어 이더넷 및 소프트웨어 설정 기능 입·출력 솔루션을 채택할 계획이다. ADI의 싱글 페어 이더넷은 기존 배선을 재사용해 장거리 이더넷 연결을 구현해 설치 시간과 폐기물을 줄일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은 엣지에서 클라우드까지 향상된 연결을 제공해 자산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ADI 솔루션은 하니웰의 요구사항을 충족할 수 있는 단일 버전의 제품으로 복잡성을 줄이고 건물의 변동성에 대해 미래 지향적인 제어 및 자동화를 지원한다. 이러한 특성은 고객이 제품 설치 속도를 높이고 재고 부담을 줄여 보다 쉽고 경제적인 변환을 돕는다.

 

수레쉬 벤카타라얄루(Suresh Venkatarayalu) 하니웰 CTO는 “하니웰의 건물 관리 시스템을 혁신해 건물주의 부담을 덜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ADI와 협력해 건물주가 초기 투자 없이 인력 운용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면서 배선을 업그레이드하고 개선할 수 있게 해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