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지에이웍스-PwC ‘AI 시대의 새로운 사업 전략’ 세미나 성료

PwC의 데이터 마케팅 ‘설계’와 아이지에이웍스의 고객데이터플랫폼 전략 ‘실행’ 서비스 전개
다년간 이어진 DX 실패 사례 조명하고 데이터 통합 인프라와 실증적 예시 소개

 

[더테크=이지영 기자] 아이지에이웍스가 AI 경쟁 시대에 필요한 필수 데이터 자산과 현업에 최적화된 데이터 통합 인프라 확보 전략을 제시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PwC와 공동 주최한 ‘AI 시대의 새로운 사업 전략’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장에는 LG생활건강, BR코리아, 넥슨, 조설호텔 등 국내 주요 브랜드 마케팅 전략 및 CRM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해 체결한 양사 간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PwC가 고객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고 아이지에웍스는 CDP 디파이너리를 활용해 전략을 실행하는 것이 협업의 골자다.

 

세미나를 통해 양사는 수년간 디지털전환(DX)가 기업 경쟁력 확보의 핵심으로 자리 잡고 AI 열풍이 거세지고 있음에도 여전히 많은 기업이 데이터 통합 및 활용 인프라 구축에 어려움을 겪는 현실을 조명했다. 아울러 비즈니스 환경에서 고객 데이터와 AI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운영 전략 및 사례를 소개했다.

 

첫 번째 세션의 연사로 나선 최원성 PwC 상무는 다양한 고객 접점에서 수집하는 데이터를 가공·통합해 고객에 대한 단일한 관점(Single View)을 구성하고 비즈니스에 활용해 성과를 극대화하는 고객 링크(Customer Link) 구축 전략을 발표했다.

 

이어 박헌국 PwC 상무가 고객 여정의 모든 단계를 고려해 마케팅 전략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풀퍼널(Full Funnel) 마케팅을 통해 고객과의 관계를 최적화하고 성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후 세션부터는 아이지에이웍스가 이끌었다. 세 번째로 연단에 선 최국현 실장은 CDP 디파이너리의 고객 통합 ID를 강조했다. 최 실장은 “웹, 앱, 오프라인 등 다양한 접점에서 여러 형태로 수집되는 파편화된 고객 데이터를 AI 분석을 통해 동일 고객으로 식별하고 통합 ID를 부여해 일관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신규 기능의 핵심”이라고 전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이광우 팀장은 “자사 데이터 및 외부 데이터를 결합해 경쟁 시장을 이해하고 왜곡이 없는 관점을 확보해야 한다”며 “CDP 디파이너리를 활용해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마국성 아이지에이웍스 대표는 “그동안 데이터 마케팅이란 용어가 다소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측면이 있었다”며, “현재 기업들이 데이터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성과 확보가 요원한 경우가 대부분인데 AI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CDP를 바탕으로 통합된 데이터셋을 갖추고 마케팅 과정에 즉각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