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스테이지, 이커머스 최초 생성형 AI 서비스 구축

커넥트웨이브와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프라이빗 LLM 구축 협약
“업스테이지 LLM으로 기업의 손쉬운 생성형 AI 도입 지원”

 

[더테크=조명의 기자] 업스테이지가 커넥트웨이브와 손잡고 국내 이커머스 업계 최초 생성형 AI 서비스를 구축한다.

 

업스테이지는 지난 8일 이커머스 전문기업 커넥트웨이브와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생성형 AI 기반의 ‘프라이빗 거대언어 모델(LLM)’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오픈AI의 챗GPT 등장으로 전 세계적으로 생성형 AI 열풍이 불고 있지만, 기업 내부 데이터 유출에 대한 우려와 잘못된 정보를 생성하는 환각 현상(할루시네이션) 등의 문제점이 대두되면서 그 대안으로 프라이빗 LLM이 주목받고 있다. 

 

프라이빗 LLM은 기업 내부 데이터만 학습해 정보 유출과 환각 현상을 방지하는데 특화된 솔루션이다. 

 

업스테이지는 커넥트웨이브와 업계 최초 최초로 프라이빗 LLM 구축에 나선다. 커넥트웨이브는 자사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인 ‘다나와’와 ‘에누리’가 한국어 기반 약 14억개의 국내 업계 최고 수준의 쇼핑상품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이에 업스테이지의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한 프라이빗 LLM을 공동 개발하고 내재화한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면 다나와와 에누리를 방문하는 소비자가 커넥트웨이브의 프라이빗 LLM이 지원하는 기능을 통해 주관적이거나 추상적인 속성을 입력하거나 태깅해도 자신이 원하는 최적의 상품을 손쉽게 찾을 수도 있고 추천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커넥트웨이브의 쇼핑몰 제작 솔루션인 ‘메이크샵’도 프라이빗 LLM을 통해 업그레이드된다. 커넥트웨이브의 프라이빗 LLM에 메이크샵 기반 특정 쇼핑몰의 데이터를 학습시키면 배송조회부터 문의사항, 반품 상담 등이 자동화되며, 쇼핑몰 리뷰 요약 기능은 물론 상품들의 카피 개발까지 자동으로 가능해진다.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는 “좋은 LLM은 좋은 데이터로 만들어지는데 최고 성능의 업스테이지 프라이빗 LLM과 다나와, 에누리의 양질의 한국어 이커머스 데이터를 통해 최고의 도메인 특화 AI 서비스 기능을 고객에게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수 커넥트웨이브 대표집행임원은 “프라이빗 LLM이 주도하게 될 또 한 번의 엄청난 이커머스의 변혁 속에서 커넥트웨이브는 소비자들은 물론 제휴사 및 고객들로부터 차세대 이커머스 플랫폼 선두 주자로 굳건히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