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대응 전 사전 테스트’…스켈터랩스, 챗봇 솔루션 업데이트

LLM 기반 챗봇 솔루션 ‘벨라 큐나’의 기능 강화
문서업로드, 챗봇 사전 테스트, 사용 데이터 통계, API 제공 등

 

[더테크=문용필 기자]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스켈터랩스가 자사의 챗봇 솔루션 ‘벨라 큐나’에 대한 업데이트에 나섰다. 이에 따라 해당 솔루션을 사용하는 기업의 사용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벨라 큐나는 전문성있는 정보와 기업 내부 정보를 기반으로 동작하는 스켈터랩스의 LLM(거대언어모델) 기반 Q&A 챗봇 솔루션이다. 스캘터랩스는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문서 업로드와 챗봇 사전 테스트, 챗봇 사용 데이터 통계, API 제공 등의 기능을 강화시켰다.

 

업데이트 내용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먼저 문서 업로드 기능이 강화됐다. 챗봇 질의응답의 기초자료가 되는 PDF 파일이나 TXT 파일 등 로우 데이터 파일을 시스템에 업로드하면 이를 기반으로 적합한 대답을 도출하는 챗봇 구축이 가능하다. 별도의 시나리오 설계 작업 없이도 대화형 AI가 업로드된 문서와 기업 최적화된 정보를 기반으로 답변을 생성하는 챗봇 구축이 가능해졌다.

 

아울러 챗봇 사전 테스트 기능을 추가해 챗봇 성능을 효율적으로 끌어올리고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 고객 대응을 하기 전 미리 테스트를 진행해 사전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선제적으로 파악, 최적화해 챗봇 완성도를 높이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관리를 위한 챗봇 사용 데이터 통계를 추가하고 완성된 챗봇의 API를 호출해 기업의 웹사이트와 위젯, 메신저 등 다양한 서비스와 통합해 확장 운영할 수 있도록 API 키 발급도 가능해졌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기업들의 LLM 도입을 적극 도와 수준 높은 비즈니스 구현에 힘이 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켈터랩스는 올 하반기 이후 더 많은 기업이 LLM 도입을 통해 사업 효율성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벨라 LLM’을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