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테크놀로지스, 생성형 AI 포트폴리오 확장

생성형 AI 위한 전문 서비스 출시
델과 스타버스트 협력…개방형 최신 데이터 레이크하우스 솔루션 제공

 

[더테크=조명의 기자] 델 테크놀로지스(이하 델)가 생성형 AI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고객들이 생성형 AI 여정의 모든 단계에서 비즈니스를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생성형 AI를 위한 델과 엔비디아의 검증 설계’, ‘델 AI 프로페셔널 서비스’, 레이크하우스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델과 엔비디아의 검증 설계의 모델 커스터마이징 오퍼링은 데이터로부터 인텔리전스를 확보할 수 있도록 사전-학습 모델을 제공해, 아무런 사전 준비 없이 처음부터 모델을 구축할 때 발생하는 불편함을 줄여준다는 설명이다.

 

이 솔루션은 기업들이 자체 보유한 고유 데이터를 온프레미스에 안전하게 저장한 채로 원하는 비즈니스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도록 생성형 AI 모델을 맞춤 설정하고 미세 조정할 수 있는 모범 사례들을 제공한다. 커스터마이징 블루프린트을 활용해 다양한 방법으로 생성형 AI 모델을 조정할 수 있다.  

 

또한 모듈식의 유연한 설계로 트레이닝 확대, 전이 학습, 프롬프트 튜닝에 이르는 광범위한 컴퓨팅 요구 사항과 활용 사례를 지원한다.

 

모델 튜닝과 추론을 모두 지원하는 생성형 AI를 위한 델 검증 설계는 AI 서버인 ‘델 파워엣지 XE9680’ 및 ‘델 파워엣지 R760xa’ 서버와 같이 검증된 인프라스트럭처와 함께 엔비디아 텐서 코어 CPU와 엔비디아 AI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및 델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생성형 AI 모델의 빠른 구축을 가능하게 한다. 

 

엔비디아의 AI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는 프레임워크, 사전 학습 모델을 비롯해 ‘엔비디아 네모’와 같은 프레임워크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델 파워스케일 및 델 오브젝트스케일과 같은 스토리지를 결합해 검증된 설계 기반의 다양한 스토리지 데이터 유형을 생성형 AI 모델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다. 

 

델은 생성형 AI를 위한 데이터 준비, 구현, 교육 등으로 구성된 프로페셔널 서비스를 출시하고, 관련 서비스 역량을 강화해 고객들이 더 나은 비즈니스 성과를 빠르게 창출할 수 있도록 전문 지식과 프로세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데이터 준비 서비스는 오염되지 않고 정확한 데이터 세트를 최적의 포맷으로 제공해 AI 프로젝트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데이터 통합을 간소화하고 고품질의 데이터 결과물을 얻을 수 있도록 한다.

 

델 구현 서비스는 추론 및 모델 커스터마이징을 위한 생성형 AI 운영 플랫폼을 구축해 가치 창출 시간을 단축시킨다. 델 매니지드 서비스와 함께 사용함으로써 엔비디아 기반 생성형 AI 솔루션을 운영하고, 효율성을 개선하는 동시에 고객들은 고유한 생성형 AI 사용 사례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교육 서비스는 고객이 생성형 AI와 관련해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전문 스킬을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델은 데이터 레이터 분석 플랫폼 기업 스타버스트와 협력을 강화해 고객의 생성형 AI 및 애널리틱스를 지원한다. 양사는 현대화된 데이터 레이크하우스 솔루션 개발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이 솔루션은 스타버스트의 분석 소프트웨어를 델의 파워엣지 컴퓨팅 플랫폼 및 업계를 선도하는 델의 스토리지 솔루션과 결합해 데이터가 어디에 있든 통찰력을 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개방형 소프트웨어로 구축돼 고객이 멀티클라우드 데이터에 쉽고 안전하게 접근하며 분석 및 AI 기반의 워크플로우를 적극 활용할 수 있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AI를 통한 비즈니스 성과를 극대화하고 퍼블릭 클라우드, 온프레미스, 엣지 등 다양한 환경의 워크로드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인프라,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로 구성된 강력한 데이터 기반이 필요하다”며 “델이 이번에 새로운 검증 설계와 전문 서비스, 현대적인 데이터 레이크하우스 솔루션을 생성형 AI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추가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