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하유, AI 면접 솔루션에 직무 역량검사 기능 추가

지원자의 스펙만으로 알 수 없는 조직 적합성 및 업무 능력 파악
심리과학 기반으로 선별된 문항 세트 활용

 

[더테크=조명의 기자] 무하유가 AI 면접 솔루션 ‘몬스터’ 내에 직무 역량검사 서비스를 신규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무하유는 AI 기반 자기소개서 및 서류 평가 서비스 ‘프리즘’, 대화형 면접 서비스 ‘몬스터’ 등의 HR 솔루션을 운영하며 수집한 NLP 데이터와 AI 알고리즘을 역량검사 서비스에 활용했다. 

 

신규 서비스를 이용하면 서비스 간 평가 결과를 연동해 교차 검증하고 지원자의 역량을 더욱 정확하고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다고 무하유는 설명했다.

 

역량검사는 AI 면접 솔루션 몬스터를 통해 응시 가능하다. 응시환경 세팅 후 역량검사를 진행하고, 역량검사 종료 후 AI 면접을 이어가는 방식이다. 역량검사에는 총 30분의 시간이 주어지며, 평균적으로 15분 정도 소요된다.

 

기존의 역량검사들은 지원자가 게임을 수행할 때 나타내는 표정, 눈짓 등의 반응 데이터로 지원자의 내면 역량을 분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면 무하유의 역량검사는 심리과학을 기반으로 지원자의 실질적인 업무 실력이나 직장 적응력을 평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요인분석 및 문항반응이론에 의해 선별된 문항 세트를 활용해 지원자의 역량 수준을 파악한다.

 

지원자의 능력, 흥미, 성격, 가치관, 과거 경험, 현재 생각, 미래 포부 등 다양한 관점에서 응시자의 내적 특성을 측정할 수 있도록 의도하고 문항을 설계했다. 

 

평가 역시 응시자의 면접 결과 및 역량검사 결과를 비교하고 예측 타당도를 고려해 역량검사의 세부 판정 로직을 조정한다.

 

무하유에 따르면 역량검사는 조직적합도를 판단하는데 적합하다. 자기과시, 반사회성, 적대감, 불안 및 우울, 자의식 등의 부적응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어 입사 후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왜곡 반응도 정밀하게 탐지한다. 지원자들이 합격에 도움이 될만한 답변을 택하는 경우를 분별하기 위해 유사한 문항에 대해 응답이 서로 엇갈리거나, 모든 문항에 과다하게 긍정적인 방향으로 응답한 경우 왜곡으로 간주한다.

 

허용회 무하유 프로는 “몬스터의 역량검사는 기존 프리즘 서류평가 서비스 및 몬스터 AI 면접평가 결과와 연동해 지원자의 역량을 교차 검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며 “무하유의 역량검사를 통해 조직적합성과 직무역량을 확인하고, AI 면접과의 연동을 통해 보다 정밀한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