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23’ 개최

주요 IT 도전과제 대응 위한 최신 기술과 전략 제시
최신 IT 트렌드를 소개하는 25개 브레이크아웃 세션 마련

 

[더테크=조명의 기자] 델 테크놀로지스는 혁신적인 IT 솔루션과 최신 기술 동향을 소개하는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23(DTF 2023)’을 오는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멀티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IT, 보안, 모던 데이터 인프라와 엣지, 업무환경의 미래 등을 주제로 다양한 연사가 참여하는 세션 및 전시 부스가 마련될 예정이다.

 

이날 피터 마스 델 테크놀로지스 아태지역 총괄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이 시대 혁신의 현주소를 돌아보고, AI에서 멀티클라우드, 엣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아이디어를 혁신으로 전환하기 위한 기술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NHN 클라우드의 김명신 CTO는 ‘AI 시대로의 항해’를 주제로 AI 시대를 맞이하는 NHN 클라우드의 전략과 비전을 소개하고 AI 서비스 개발을 위한 델 테크놀로지스와의 협력 사례를 발표한다. 

 

비주얼 콘텐츠 솔루션 전문기업 자이언트스텝 김민석 부사장은 AI 기반의 버추얼 휴먼, 실시간 XR 콘텐츠, 영상 VFX 등에서의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혁신을 소개하고, 델과의 협업 사례를 공유한다.

 

오후에는 ▲멀티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IT ▲업무 환경의 미래 ▲모던 데이터 인프라와 엣지 ▲보안을 주제로 델과 파트너 기업의 전문가들이 최신 기술과 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25여개 이상의 브레이크아웃 세션이 진행된다.

 

멀티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IT 트랙에서는 델 테크놀로지스의 서비스형 오퍼링 ‘델 에이펙스(Dell APEX)’의 최근 업데이트를 소개하고, 델 에이펙스를 통해 멀티클라우드 IT 운영 과제에 해답을 찾아가는 방법을 공유한다. 

 

업무 환경의 미래 트랙에서는 순환 경제와 지속가능성을 위한 친환경 설계, 혁신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워크플레이스의 미래를 소개한다. 

 

모던 인프라와 엣지 트랙에서는 서버, 스토리지,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제품군에 적용된 최신 기술을 전하고, 생성형 AI 구축을 위한 간소화 및 가속화 전략을 공유한다. 

 

보안 트랙에서는 제로트러스트 기반의 사이버 전략 및 데이터 보호 방안을 소개한다.

 

코엑스 컨벤션센터 1층의 솔루션 엑스포에서 디지털 미래 혁신을 위한 델 테크놀로지스의 최신 IT 인프라 솔루션을 볼 수 있는 전시가 진행된다.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스토리지 ▲네트워크 ▲서버 ▲데이터 보호 등 분야별 최신 솔루션을 직접 확인하고 전문가로부터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델의 최신 PC와 노트북, 모니터 및 주변기기들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전시 부스도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엔비디아, 에스씨지솔루션즈, 다올티에스, 메가존클라우드, 오토데스크 등 델의 글로벌 파트너사와 국내 총판사 및 주요 협력사 50개 기업이 스폰서로 참여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