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스페이스X, '스타링크'로 해양통신 지원

선박 안전운항 위해 정지궤도 제공 및 통합 위성 서비스 개발
자체 위성, 고객센터, 해양솔루션 등으로 가치 창출 목표

 

[더테크=전수연 기자] KT SAT가 모빌리티 분야에 특화된 위성인터넷 서비스를 본격 개발한다. 특히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을 통해 해양통신 분야를 지원할 예정이다.

 

KT SAT는 미국 항공우주회사 스페이스X와 스타링크(Star_link_) 위성인터넷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이겠다고 29일 밝혔다.

 

(관련기사: KT, UAM·위성통신 주제로 ‘6G 이슈리포트’ 발간)

 

스타링크는 전 세계 이용자에게 고속, 저지연 인터넷을 제공하기 위해 스페이스X가 설계·운영하는 저궤도(LEO, Low Earth Orbit) 위성통신 시스템이다. KT SAT는 이번 협력을 통해 스타링크의 저궤도 위성 서비스를 국내 시장에 도입할 계획이다.

 

KT SAT는 우선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하고 정지궤도와 저궤도 위성 간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스타링크를 제공한다. 특히 스타링크 도입으로 해양통신 분야의 큰 성장을 예상했다. 

 

KT SAT는 선박이 한 번 출항하면 최소 6개월 이상 장기간 항해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업무와 여가생활을 모두 지원하는 통신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정지궤도의 연속, 안정된 통신, 저궤도의 저지연, 고속 통신을 함께 제공해 선박 이용자에게 최적의 통신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KT SAT는 자체 보유 정지궤도 위성으로 선박 업무에 필요한 통신을 제공해왔다. 정지궤도 통신이 서비스의 끊김 없는 최저보장속도를 지원하고 커버리지가 넓어 안정되기 때문에 선박 업무용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최근 여러 고객사에서 선원 복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OTT, 온라인 강의, 게임 등 직원의 여가활동을 지원하고 디지털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고속 통신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 

 

KT SAT는 이러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정지궤도 기반의 MVSAT(Maritime Very Small Apeture Terminal)과 스타링크를 동시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자사 해양통신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했다.

 

KT SAT의 스타링크가 타 제휴사와 비교해 다른 점은 자체 보유 자원과 스타링크를 통합해 제공한다는 것이다. 특히 선박의 경우 항해 중 통신 장애가 발생하면 사용자의 불편이 높아지기 때문에 원격 기술지원과 출장 서비스 등의 체계적인 유지보수가 중요하다.

 

이 때문에 KT SAT는 전문 기술인력으로 운영되는 고객센터에서 유지보수를 지원하고 다양한 해양솔루션을 이용하도록 선박의 경제운항, 지능형 선대관제, 데이터 사용량 관리 등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3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