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모, 144억원 규모 Pre-IPO 투자유치

엔베스터, 한투증권 등 참여…투자금액은 솔루션 고도화 등에 사용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

 

[더테크=문용필 기자] 인공지능(AI) 데이터 솔루션 기업 에이모(AIMMO)가 100억원이 넘는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에이모는 144억원 규모의 Pre-IPO(기업공개)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고 6일 전했다. 엔베스터와 한국투자증권, 디에스자산운용, 에스앤에스인베스트먼트, 이앤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투자기관이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과 해외 매출 규모 확대 등을 높게 평가했다는 것이 에이모 측 설명이다.

 

이번에 유치된 투자 금액은 자율주행 데이터 솔루션 AD-DaaS 고도화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에지 디바이스 개발, AI 데이터 전주기 솔루션 완성, 미국‧독일 법인 설립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에이모의 AD-DaaS는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데이터셋을 제공해 AI 알고리즘의 성능을 고도화하는 솔루션이다. ODD (Operational Design Domain)를 분석하고 시나리오를 정의, 최적의 구성 비율로 데이터셋을 큐레이션헤 전문적인 어노테이션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다. 데이터 구축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에이모는 보쉬(BOSCH), 콘티넨탈(Continental),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타타자동차(Tata Motors) 등을 고객사로 확보한 바 있다. 아울러 자율주행에 이어 스마트시티 산업 분야의 고객사와도 긴밀하게 프로젝트를 논의하고 에이모는 전했다.

 

오승택 대표는 “에이모는 국내 시장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으며 현재 유럽, 북미, 일본 지역 등지에서 공급 계약을 체결해 프로젝트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Pre-IPO 투자 유치로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더 고도화된 데이터 전주기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