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AI, 경찰청 ‘AI 음성인식 피해조사 시스템’ 고도화

음성 인식률 개선, 데이터 축척‧관리‧정제, 대화형식 검색 기능 신규 추가
완성도 높은 조사 및 양질의 수사 지원 목표

 

[더테크=조명의 기자] 셀바스AI가 시‧도 경찰청, 전국 1‧2급지 경찰서 및 해바라기센터 등 총 239개소에서 운영 중인 AI 음성인식 활용 조서 작성 시스템을 고도화한다고 4일 밝혔다.

 

AI 음성기록 제품 ‘셀비 노트’를 기반으로 한 AI 음성인식 피해조사 시스템은 피해자 진술 외 물적 증거가 없는 성폭력 사건에서 구체적이고 정확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대화내용의 기록, 저장은 물론 조서 형태의 문서화까지 지원한다.

 

셀바스AI는 이번 고도화를 통해 조사관의 수사 보고서 작성 효율화 증대는 물론 완성도 높은 조사와 양질의 수사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실 환경 조서 데이터와 강원도, 제주도 등 사투리 데이터 학습을 통해 음성 인식률 상향 평준화를 진행하고 △조사 보고서 작성 기능 구현을 위한 사건개요 및 진술자료 등 데이터 축척/관리 및 정제도 진행한다. 신규 기능으로는 △AI챗봇과 같이 수사관의 질문에 대해 문장의미를 파악하여 최적화된 답변을 추출할 수 있는 대화형식 검색 기능이 추가된다.

 

윤재선 셀바스AI 음성인식 사업대표는 “경찰청 사업화 경험을 토대로 조사‧상담 환경에 최적화된 AI 음성기록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런 사업화 경험과 기술을 토대로 법무부 차세대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 내 지능형 음성인식도 적용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셀비 노트가 형사사법기관, 지자체 아동학대 조사, 사법경찰제도인 특별사법경찰 등 조사 시장과 함께 법무법인, 병원, 심리센터, 국회, 군대 등 공공 및 민간기업 내 2인 이상 상담, 회의, 민원 고충 기록 작성이 필요한 고객에게 특화된 제품으로 진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관련 고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