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브레인AI, 딥페이크 탐지 범위 확대

AI 휴먼, 생성형 AI 아바타 제작 기술 강점 기반으로 한 딥페이크 탐지 솔루션 선봬
조작된 영상, 이미지, 음성까지 탐지

 

[더테크=조명의 기자] 딥브레인AI는 딥페이크 탐지 솔루션 고도화를 통해 조작된 영상 검출은 물론 이미지, 음성까지 탐지 범위를 확대했다고 3일 밝혔다.

 

딥페이크는 AI를 활용해 특정인의 얼굴과 목소리, 행동까지 그대로 재현한 위조 콘텐츠를 말한다. 스마트폰 앱으로 딥페이크 영상을 쉽게 만들 수 있는 등 기술 장벽이 낮아지며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딥브레인AI는 AI 휴먼 솔루션, 생성형 AI 아바타 제작 솔루션 등을 개발하며 쌓은 AI 기술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딥페이크 탐지 솔루션을 선보였다. ▲종합 탐지 모델 ▲특정 인물 탐지 모델 ▲음성 탐지 모델로 구성된다.

 

종합 탐지 모델은 합성곱 신경망(CNN)과 구글의 자연어 처리 모델인 트랜스포머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가상 인간의 얼굴을 제작하는 페이스 제너레이션과 원하는 얼굴로 교체하는 페이스 스왑, 립싱크 등의 기술 적용 여부를 구분해 조작된 이미지와 동영상을 탐지한다.

 

특정 인물 탐지 모델은 특정 인물의 영상 데이터로 얼굴 특징, 체형, 행동 패턴 등을 분석해 딥러닝 학습을 진행한 후 특정 인물에 대한 진위 여부를 판별한다. 

 

음성 탐지 모델은 TTS(Text To Speech)나 보코더 등 음성 합성 여부를 탐지하며, 음성의 주파수와 시간 등을 각각 고려해 분석 후 모델 학습을 진행하는 음성 판별 방식을 사용한다. 

 

딥페이크 탐지 솔루션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우선 지원한다. 

 

딥브레인AI은 딥페이크 탐지 솔루션이 은행, 증권, 보험 등을 선거관리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일반 소비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딥페이크 SaaS 서비스를 연내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인공지능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이를 악용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례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딥브레인AI는 딥페이크 콘텐츠 탐지 솔루션을 관공서와 기업, 개인 등 맞춤 지원해 AI 기술의 악용으로 인한 피해 예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