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의 AI 왓슨x, 기술보다 솔루션과 서비스에 집중했다

IBM의 엔터프라이즈 시장 AI 전략 핵심은 ‘기본’
왓슨x플랫폼, 데이터 기반 AI 모델과 관리·운영 솔루션 서비스 포괄

 

[더테크=조재호 기자] IBM의 엔터프라이즈 인공지능(AI) 전략과 접근법을 하나의 키워드로 요약하면 ‘기본’이다. AI라는 기술보다 이를 활용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본질에 집중한 것이 IBM의 왓슨x라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왓슨x 플랫폼은 ‘데이터’ 기반으로 한 ‘AI 모델’과 ‘관리·운영’까지 총 세가지 솔루션으로 구성됐다.

 

한국IBM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IBM 테크 서밋 서울 2023’(IBM Tech Summit Seoul 2023)을 진행했다. ‘생성형 AI와 함께할 엔터프라이즈의 변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는 지난 7월 출시한 왓슨x를 기반으로 IBM의 AI 전략과 접근법을 소개했다.

 

이은주 한국IBM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생성형 AI가 범람하고 있는 시대에서 기업 고객들이 어떤 AI를 사용하느냐 보다 더 쉽고 활용하기 쉬운 AI, 본질에 집중한 AI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집중했으며 이러한 고민과 노력의 결과가 IBM 왓슨x”라고 강조했다.

 

이지은 한국IBM CTO(전무)는 'AI for Business-생성형 AI를 통한 엔터프라이즈 변화와 혁신'을 주제로 세션을 진행했다. “기존 업무에 AI를 더하는 것이 아닌 AI와 함께할 업무를 상상해보자”고 언급한 이 전무는 AI+가 아닌 +AI라는 관점의 변화가 궁극적인 AI로 나아갈 길이라고 봤다. 

 

이를 위해 데이터 준비와 자동화 등의 단계를 거쳐 궁극적으로 AI가 알아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는 설명이었다. 이를 위한 시작점으로 생성형 AI를 도입하고 활용해야 한다고 이 CTO는 말했다. 

 

 

IBM의 AI 서비스인 왓슨x 플랫폼은 AI 모델인 ‘왓슨x.ai(watsonx.ai)’와 데이터를 다루는 ‘왓슨x.데이터(watsonx.data)’, 그리고 서비스 전반의 운영 관리를 담당하는 ’왓슨x.거버넌스(watsonx.governance)’ 등 세가지 솔루션으로 구성됐다.

 

현재까지 구현된 대중적인 생성형 AI 태스크 소개와 함께 IBM은 자사가 강점을 보인 AI 도입 분야로 △인사 △고객 서비스△앱 현대화를 꼽았다. 그리고 AI가 비즈니스 가치 창출을 위해 생성형 AI는 각 기업의 요건에 맞게 최적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 세션에선 샨커 셀바두라이(Shanker Selvadurai) IBM APAC 지역 CTO(부사장)가 바셈 아세(Bassem Asseh) 허깅페이스 월드와이즈 세일즈 대표와 함께 ‘개방형 생태계와 차세대 AI 플랫폼 기반 엔터프라이즈 AI 성공 전략’을 주제로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공통적으로 AI 모델은 유동적인 옵션으로 기업마다 각자의 해법이 존재하기에 모델이 다양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를 위해 왓슨x 플랫폼에서는 기업마다 필요한 모델을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왓슨x.ai 스튜디오는 허깅페이스의 오픈소스 라이브러리 기반으로 구축되어 수천 개의 개방형 모델과 데이터 세팅을 제공한다. 이러한 개방형 생태계는 비즈니스 변화에 민감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을 지녔다는 설명이다. 

 

왓슨x 플랫폼 도입을 위한 ‘생성형 AI로 비즈니스 운영 방식을 혁신하는 방법’을 주제로 세션을 진행한 이형기 한국IBM 클라이언트 엔지니어링 리더는 AI 도입과 관리를 운영을 위한 IBM의 서포트 서비스인 ‘왓슨x파일럿(watsonxPilot)을 소개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는 국내 대표적인 DX기업인 LG CNS도 참여했으며 IBM AIOps 솔루션을 활용해 컨테이너에서 발생하는 이상징후를 탐지하거나, 리소스를 최적화 한 사례를 소개했다.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