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CEO, 신기술 경쟁서 고위험·고수익 경영 추구

IBM,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와 협력해 ‘2024 CEO 연구 보고서’ 발표
응답자 대다수가 신기술 경쟁 속 하이리스크, 하이리턴 경영 추구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IBM의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CEO의 62%는 경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경쟁사보다 더 많은 위험을 감수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IBM 기업가치연구소(IBV)는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와 협력해 ‘2024 CEO 연구(2024 CEO Study)’ 보고서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2023년 12월부터 2024년 4월까지 26개 산업 분야, 30여 국가의 걸친 2500명의 CEO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내용을 기반으로 한다.

 

보고서에서 CEO를 인터뷰할 때 △비즈니스 우선순위 △리더십 △기술 △인재 △파트너십 △규제 △업계 혁신 및 기업 혁신 등의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아울러 보고서에서는 11개국 550명 이상의 CEO를 대상으로 인공지능(AI) 관련 질문에 대해 심층적으로 알아보기 위한 펄스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IBM의 조사에 따르면 CEO의 72%는 업계 변화를 기회라기보다는 위험 요소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62%는 미래 성공을 위해 기존의 강점을 살리기보다는 새로운 사업 전략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의 이유로 꼽힌 것은 생성형 AI다. 한때 상상에 불과했던 기회를 현실화할 기회라는 것이다. CEO의 49%는 2026년까지 성장을 위해 생성형 AI를 활용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현재 생성형 AI 시험 운영을 하는 기업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24%의 기업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해 임직원이 함께 움직여야 하는데 많은 직원이 생성형 AI가 도구가 아닌 자신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이다. 대부분 CEO는 생성형 AI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기술과 사람을 함께 육성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2/3는 기술보다 사람들의 수용도가 성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생성형 AI 활용을 위해 필요한 요소로 안전 장치를 꼽았다. CEO의 68%는 생성형 AI 솔루션을 설계하는 단계부터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프로세스와 정책을 넘어 AI 솔루션 자체에 내장된 안전장치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현재 제대로 된 AI 거버넌스를 구축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39%에 머물렀다.

 

김현정 한국IBM 컨설팅 대표는 “생성형 AI 기술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가 높은 것은 사실이나 CEO들은 AI가 유행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효과를 불러오기를 바란다”며 “CEO들은 현재 자사의 입지와 함께 역량과 문화 격차를 냉정하게 평가해 당분간 지속될 시장 불확실성에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지 결정해야만 생성형 AI를 통해 시장에서 앞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