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케어링크, AI 기반 바이오 빅데이터 사업 강화

바스젠바이오-쓰리빅스와 삼자 간 업무 협약 체결
질병 예측 및 신약 물질 후보 물질 발굴 AI 서비스 개발

 

[더테크=조재호 기자]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자 유전체 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한컴케어링크가 인공지능(AI) 기반 바이오 빅데이터 사업을 강화한다. 그간 쌓아온 분석 능력을 토대로 신규 비즈니스 사업 영역 확대를 위한 행보에 나섰다.

 

한컴케어링크는 AI 기반 바이오 빅데이터 기업 바스젠바이오, 바이오 빅데이터 분석 기술 보유 기업 쓰리빅스와 삼자 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세 기업은 AI를 토대로 대규모 멀티모달(Multi-Modal) 유전체 코호트를 연구해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진단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한다. 멀티모달은 데이터를 시청각을 비롯한 방식으로 변환해 유전체 및 이미지 처리 정보 등으로 전환하고 인식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번 협약으로 AI 기술을 기반으로 질병을 예측하고 신약 후보 물질을 찾는 등 글로벌 제약사를 대상으로 한 사업도 공동 진행할 예정이다.

 

한컴케어링크 관계자는 더테크에 “이번 협약으로 AI를 기반으로 한 유전체 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유의미한 결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최근 질병관리청의 과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될 만큼 축적된 유전체 분석 능력을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케어링크는 연간 20여만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이 개발한 한국인칩을 활용하는 유전체 및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서비스인 ‘한컴지엑스’로 연간 10만명의 정보를 생산하고 있다. 올해는 질병관리청이 주관하는 용역 사업 수행기관으로 후성유전체 정보를 생산하는 등의 연구를 수행 중이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