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헬스케어, AI 원격의료 사업 속도 낸다

지분 투자 기업 울트라사이트, AI 심장초음파 솔루션 FDA 승인 받아

 

[더테크=조명의 기자] 셀바스헬스케어가 AI 초음파 및 AI 원격의료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셀바스헬스케어는 지분 투자 및 AI 원격의료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 중인 울트라사이트의 AI 심장초음파 솔루션이 미국 FDA 승인을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울트라사이트의 AI 심장 초음파는 휴대용 초음파 장치와 AI 영상지능 기술을 접목시켜, 실시간 심장 초음파 가이드를 제공한다. 2022년 유럽의 CE 마크와 영국의 UKCA 승인에 이어, 미국 FDA 승인을 획득했다. 

 

이로써 울트라사이트는 유럽뿐 아니라 미국에도 판로가 열려 다양한 의료 현장에서 초음파 경험이 부족한 의료전문가의 심초음파 촬영을 보조하고, 환자들에게도 심초음파 촬영 접근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셀바스헬스케어는 기존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이어 AI 원격의료 시장 및 AI 의료진단 시장으로신규 사업을 확대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상반기 셀바스AI, 울트라사이트와 파트너십을 쳬결한 데 이어, 올해 6월 AI 심장초음파뿐 아니라 신규 솔루션 공동 개발을 위해 울트라사이트 지분 42만4000주를 취득했다. 

 

다비디 보트만 울트라사이트 CEO는 “심장병 환자 수와 실제 가능한 심초음파 촬영 사이의 불균형에서 오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FDA 승인으로 수백만 명의 심장 관련 환자들에게 필요한 치료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병탁 셀바스헬스케어 대표이사는 “기존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에 이어 AI 원격의료 시장으로 신규 사업을 확대 중”이라며 “모기업 셀바스AI의 인공지능 기술과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울트라사이트 기술 및 서비스 융합, 신규제품 개발을 통해 AI 원격의료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