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AI 마음관리 ‘답다’ 가입자 2만 돌파

일기 쓰면 답장 보내며 감정에 공감하는 AI 앱으로 고객 경험 혁신
누적 일기 9.2만개로 회원당 매주 2.8개 기록, ‘익시’ 활용해 고도화 추진

 

[더테크=이지영 기자] LG유플러스의 AI 상담사가 이용자의 감정에 공감해주는 답장을 통해 삶의 위로를 제공하며 고객 경험을 혁신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LG유플러스는 26일 마음관리 플랫폼 ‘답다’가 출시 6개월 만에 2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모으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출시된 ‘답다’ 앱은 답장받는 다이어리 서비스로 이용자가 일기를 작성하면 AI 상담사가 이를 분석해 답장을 보내는데 이를 통해 누군가와 소통하는 기분을 느끼며 위로를 받을 수 있다.

 

앱을 통해 110여개의 감정 중 자신에게 맞는 감정을 선택하고 일기를 작성하면 12시간 내로 AI 상담사 ‘마링이’가 보낸 답장을 받을 수 있다.

 

답다는 출시 이후 이용자가 꾸준히 증가했다. 3월 중순 기준 다운로드 2.2만건, 가입자 2만을 유치했는데 고객이 서비스에 가입하는 ‘가입전환율’은 86%를 기록했다. 해당 기간 답다에 작성된 일기 건수는 총 9.2만건으로 이용자 1인당 매주 평균 2.8개의 일기를 작성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자체 개발한 AI ‘익시’ 등의 기술을 활용해 답다를 고도화할 방침이다. 답다가 이용자의 일상에 도움을 주는 ‘라이프 플랫폼’인 만큼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다양한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안미화 LG유플러스 마음대로스쿼드PO(Product Owner)는 “비용이나 심리적 거부감으로 인해 마음을 털어놓지 못했던 고객들이 일상 속에서 보다 쉽게 마음을 관리할 수 있도록 ‘답다’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AI 기술을 활용해 ‘답다’가 인생의 AI 러닝메이트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