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AX 마케팅 ‘익시 프로덕션’ 성과 공개

고객 분석→맞춤형 광고→고객 접점 AI 서비스 등 전 고객경험 전 여정에 AI 적용
”AI 분석력과 상상력에 기반한 초개인화 경험으로 고객 성장 주도해 나갈 것“

 

[더테크=이지영 기자] LG유플러스가 11일 ‘AX 시대, ixi와 함께 성장하는 U+마케팅’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 분석부터 소통까지 고객경험 전 여정에 AI를 담아 혁신한 상반기 마케팅 성과와 향후 계획을 공유했다.

 

LG유플러스는 올 초 고객을 이해하고, 고객에게 다가가고, 고객과 소통하는 마케팅 전 영역을 AI 중심으로 혁신하는 ‘익시 프로덕션(ixi Production)’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AI로 고객을 분석해 숨은 니즈를 발굴하고 AI를 활용해 맞춤형 광고를 만드는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AI 전환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회사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은 신규 브랜드 슬로건 ‘그로쓰 리딩 AX 컴퍼니(Growth Leading AX Company)’를 공개하고 B2C와 B2B 전 사업 영역에서 AI 중심의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익시 프로덕션’ 성과에 대해 정혜윤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은 ”고객이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AI를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고객 성장을 돕는 첫 단계로 보고 익시 프로덕션을 진행했다“며 ”AI로 듣고 상상하고 실현하는 AI 마케팅 시대를 열고 초개인화되고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익시 프로덕션은 고객을 △이해하고 △다가가고 △소통하는 3단계 과정으로 구분된다.

 

우선 고객을 이해하는 과정에서는 익시 기반의 고객 분석 모형인 ‘타깃 인사이트(Target Insight)’를 활용하는데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모델로 고객에 대한 분석 결과와 서비스별 타깃 고객 등을 리포트로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데이터 취합부터 리포트 제작까지 AI를 적용했는데 기존 최대 3개월까지 걸리던 기간을 2일로 줄이면서 타깃팅 성과는 최대 5배로 높였다. 회사는 향후 생성형 AI인 익시젠을 적용해 개발 역량이 없는 사람도 대화형으로 고객 분석을 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고객에게 다가가는 과정으로는 타깃 인사이트 솔루션을 통해 선별한 고객에게 문자나 앱 푸시등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법에 AI를 접목했는데 고객 특성별로 긍정적인 감정을 전달할 수 있는 AI 카피라이터를 개발했다.

 

AI 카피라이터는 지난 3개월간 메시지 제작 시간을 3분의 1로 줄이고 고객에게 보낸 메시지의 URL 클릭율 등 고객 반응이 140% 증가했다.

 

최근 선보인 TV 광고도 일하는 방식을 AI 중심으로 혁신한 사례인데 100% AI를 활용해 3D 기술과 AI 생성 기법만으로 제작 비용과 기간을 각각 40%, 70% 절감했다. 이외에도 옥외 광고나 무너 캐릭터 굿즈 제작에도 활용하고 있다.

 

소통 단계는 LG유플러스의 최종 지향점인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AI 서비스 개발이다.

 

간담회에서 ‘AI월페이퍼’ 서비스를 선보였는데 고객이 프롬프트를 입력하면 해당 콘셉트에 맞춰 AI가 스마트폰 배경화면 이미지를 제작해 자동으로 변경해주는 서비스다. 다음으로 ‘익시 포토부스’는 미리 설정된 콘셉트의 AI 프로필 사진을 제작해주는 이동형 사진관이다.

 

이외에도 글로벌 빅테크 메타와 협업해 익시 공식 인스타그램 메신저에 챗봇을 도입할 계획으로 일반 고객이 SNS를 통해 익시와 대화할 수 있다. AI를 활용한 릴스 제작도 메타와 협업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전세계적으로 AI가 화두지만 여전히 진입장벽이 높다며 회사는 고객이 AI를 이해하고 사용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익시와 익시젠을 적용한 다양한 AI 서비스를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