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케이블 '육양국'에 DX 솔루션 도입된다

LG유플러스, 통신기지 보호 위해 진행
충남 태안군에 DX 서비스 적용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지능형 CCTV, 실시간 관제 IoT, 진동센서, 통합관제 모니터링 등 DX 서비스 4종을 적용해 운영 안정성, 효율성을 높인다.

 

유플러스는 충청남도 태안군 국제 해저케이블 육양국(이하 육양국)에 스마트 관제 DX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DX 솔루션이 도입되는 태안군 육양국은 현재 유플러스의 자회사인 데이콤크로싱이 운영 중이다. 육양국은 해저 광케이블을 육지에 설치된 통신망과 연결이 가능하도록 교환기 등 접속설비를 갖춘 통신국사를 의미한다.

 

통상적으로 육양국은 바다와 가까이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 통신 국사 대비 온도와 습도에 대한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인접 국가와 한반도에 일어나는 지진에도 영향을 받을 확률이 높다.

 

유플러스는 온도, 습도 등 외부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외부인 침입과 화재 등 위급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자체 보유한 DX 관제 솔루션 도입을 결정했다.

 

DX 관제 솔루션에는 △지능형 CCTV △실시간 원격 관제 IoT △진동센서 △통합관제모니터링 시스템 등 4종이 포함된다.

 

우선 외부인 출입, 화재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지능형 CCTV를 육양국 내외부에 설치했다. 지능형 CCTV는 FHD 고화질로 실시간 녹화가 가능해 시설물의 상황을 선명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 사람, 동물, 그림자, 카메라 흔들림 등을 스스로 구분할 수 있어 이상 상황 발생 시 조기 대응이 가능하다.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배전반(전류, 전압, 전력 등의 요소를 점검하거나 발전기, 변압기를 보호하기 위해 계기, 표시등 같은 것을 장치해 만든 판) 온도 관리, 발전기 연료 모니터링 등 시설 관리 업무도 ‘실시간 원격 관제 IoT’를 도입해 디지털 전환을 진행했다.

 

열화상 카메라 원격 모니터링 센싱 등 기술이 적용된 원격 관제 IoT 솔루션을 통해 배전반의 온도, 발전기 연료 탱크 내 연료 잔량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또 육양국 외곽 펜스와 유리창에 진동 센서를 부착해 외부 침입, 파손 등 시설물 보안을 강화했다.

 

통합관제 모니터링 시스템은 △지능형 CCTV △실시간 원격 관제 IoT △진동센서 등 기기에서 산출된 결괏값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설치된 무정전 전원 장치, 항온항습기 등 기기와도 연동돼 담당 직원이 시설물 내 모든 관리 지표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시스템이 구성됐다.

 

유플러스는 CCTV, IoT 기기 등 산업 현장에서 주로 사용되는 장비에도 AI 기술 적용을 확대해 공공기관과 기업의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근로자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7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