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6G 미래기술로 '앰비언트 IoT' 비전 제시

6G 이동통신 서비스 전망하는 ‘6G 백서-앰비언트 IoT’ 발간
핵심기술, 서비스 요구사항, 표준화 진행현황 등 사업자 관점에서 상세히 기술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최대 수억 개의 저비용 IoT 단말을 전국망 단위로 연결하는 앰비언트 IoT의 활용도를 통한 6G 신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유플러스는 향후 상용화될 6G 이동통신 서비스를 전망하는 ‘6G 백서-앰비언트 IoT’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유플러스는 △지속 가능성(Sustainability) △지능화(Intelligence) △확장성(eXpansion) 등 6G 시대의 비전을 담은 백서를 발간한 바 있다. 이번에는 사용자 입장에서 6G를 이용하는 방법인 ‘유스케이스’를 조명하는 후속 백서를 발간하게 됐다.

 

유플러스는 차세대 이동통신 민관합동 단체인 6G포럼의 대표의장사로서 6G 주요 유스케이스 가운데 하나를 집중 테마로 선정하고 이를 가능하게 하는 핵심기술, 서비스 요구사항, 표준화 진행현황 등을 사업자 관점에서 상세히 기술했다. 향후 상용화까지 새로운 주제로 6G 백서를 지속 발간할 계획이다.

 

그 첫 번째로 유플러스는 6G 시대의 유력한 유스케이스라 불리는 ‘앰비언트 IoT’를 제시했다. 그간 4G, 5G에서도 IoT는 통신사의 신사업이자 유비쿼터스 시대를 열 핵심기술로 여겨져 왔다. 다만 3GPP의 대표 IoT 기술인 NB-IoT는 배터리 전원 공급에 대한 한계점, 상대적으로 높은 단말 가격 등 여전히 해결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다.

 

반면 앰비언트 IoT는 각 단말에서 전파, 태양광 등 주변 에너지 자원을 활용해 배터리 교환 없이 지속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제표준화 단체 3GPP는 서비스·요구사항을 정의하는 산하기구 SA1(Service and System Aspects, 시스템과 서비스의 측면을 다루는 3GPP의 산하 조직)에서 △환경 모니터링 △헬스케어 △물류·재고 관리 △스마트시티·팩토리 등 30개의 사용 사례와 3개의 트래픽 시나리오를 정리했으며 이 연구를 바탕으로 무선접속 표준을 정의하는 RAN(Radio Access Network, 무선 접속 네트워크와 관련된 기술 표준을 개발하는 3GPP의 산하 조직)에서는 대표 유스케이스를 8가지로 분류해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앰비언트 IoT가 상용화되면 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업자는 더욱 향상된 연결성을 통해 귀중품 등 고가의 자산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거나 가족, 반려동물의 위치를 실시간 파악하는 B2C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물류업계에는 상품의 배송이력, 물류센터 내 분류 내역을 실시간 추적·관리하고 수산물, 육류 등 신선제품의 상태를 운송 과정에 통합 관리하는 ‘콜드체인’을 보급할 수 있다.

 

이외에도 유플러스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단말이 작동할 수 있는 특성을 살려 도서산간 등 사람이 상주할 수 없는 장소에서도 환경센싱정보를 모니터링 해 산불, 홍수 등 자연재해를 예방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다만 6G에서 앰비언트 IoT 서비스가 상용화되려면 △단말관리 △간섭제어 △측위 △이동성 △주파수 △인증 등 세부 핵심기술에 대한 표준화 논의가 우선 이뤄져야 한다.

 

이에 오는 27일부터 제주 신화월드에서 열리는 3GPP SA회의에서 6G 유스케이스가 처음으로 논의될 예정이며 표준 제정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으로 유플러스는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