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커넥트 앱 인기몰이, 농업 AI 서비스 가치 확인

대동 ‘AI 대동이’ 2분기 신규 가입자 1만명 돌파…28년 50만 회원 목표해
AI기반 농업 플랫폼 및 전문 AI비서화 위해 음성인식 농기계 머신러닝 추진

 

[더테크=조재호 기자] 대동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작한 농업 AI 서비스가 흥행몰이에 성공하면서 AI 기반 농업용 플랫폼의 가능성을 알렸다.

 

대동은 10일 자사 농업 플랫폼 앱 대동 커넥트에 농업용 GPT 서비스 ‘AI 대동이’를 도입하면서 2분기 신규 가입자 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대동 커넥트 앱은 누구나 농업정보를 쉽고 빠르게 얻을 수 있는 농업 GPT 서비스인 AI대동이와 농업정보 커뮤니티를 지난 4월부터 선보이고 사용자를 귀농·귀촌인, 도시농업인 등으로 확대했다.

 

농업정보를 획득하기 위해 여러 온라인 채널을 검색하거나 주변 농업인에게 물어보지 않고도 AI 대동이가 농업 데이터 기반의 전문성 있는 사용자 맞춤 농작업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대동 측은 분석하고 있다.

 

실제 2분기 AI 대동이를 통해 들어온 농업 분야 질문은 총 2만7000건으로 △작물 재배와 생장 조건 △농기계 사용법과 기능 △AI, 스마트팜과 관련된 농업 기술 △병해충 관리 등을 문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AI 대동이는 초보와 전문 농업인 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면서 농업 전반의 생산성을 올려줄 것으로 예상했다.

 

대동은 농업 AI 서비스가 농업 시장에서 고객 니즈와 사용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농업 전문 AI 비서를 목표로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AI 대동이를 GPT-4o로 업그레이드해 더욱 빠르고 정확한 답변을 제공하고 음성인식을 통한 답변, 이미지·영상 등을 통한 질의응답, GPT 기반 영농일지 작성 기능 등을 도입해 현장의 편의성과 사용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농기계 부문 답변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대동이 70년간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해당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머신러닝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5월 농촌진흥청과 출범한 스마트 농업 협력 협의체를 통해 농진청이 보유한 농업 데이터도 학습 중에 있다.

 

나영중 대동 AI 플랫폼사업부문장은 “AI 대동이의 고객 평가와 반응을 분석한 결과 농업에서 AI의 가치와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신할 수 있었다”며 “농업 AI 서비스를 위한 체계적인 사업 로드맵을 수립하고 그룹 차원의 AI 전환을 추진해 2028년까지 글로벌 가입자 50만명의 슈퍼앱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동은 국내 AI 커넥티드 서비스 AI 고도화 로드맵을 중심으로 연말에는 북미와 유럽에서도 대동 커낵트 앱을 런칭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2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