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 영입

차량 성능 강화하고 전동화 전환 위한 세계적 차량개발 전문가 영입해
현대차·기아 R&D본부 내 제네시스&성능개발 담당 조직 신설 및 보임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럭셔리·고성능 차량 연구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동화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세계적 수준의 인재 영입을 결정했다.

 

현대차그룹은 28일 현대차·기아 R&D본부 산하에 제네시스&성능개발 담당을 신설하고 만드레드 하러(Manfred Harrer) 부사장을 책임자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하러 부사장은 포르쉐, 애플 등에서 근무하면서 연구개발을 주도한 경험을 살려 현대차·기아 R&D본부에서 제네시스 및 차량 성능 기술 개발을 총괄한다.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와 함께 현대차의 N으로 대표되는 고성능 차량 개발을 주도하며 경쟁력 제고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하러 부사장은 1997년부터 약 25년간 아우디, BMW, 포르쉐 등 유수의 자동차 브랜드에서 샤시 기술 개발부터 전장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총괄까지 두루 경험한 차량 전문가다. 특히 포르쉐 재직 시절 주요 차종인 카이엔, 박스터 등 내연기관 차량부터 포르쉐 첫 전기차인 타이칸 개발을 주도했다.

 

현대차 그룹은 이번 영입을 통해 전동화 가속화와 함께 고성능차를 포함한 그룹 차량 전반의 상품성 강화를 이끌어 나갈 것을 기대했다.

 

양희원 현대차·기아 R&D본부장은 “세계적인 차량 성능 전문가인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 영입은 제네시스의 상품성을 진일보해 브랜드의 위상을 제고함과 더불어 고성능 차량의 성능 향상 및 그룹 내 차량의 전동화 전환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러 부사장도 “글로벌 모빌리티 선도 기업으로서 현대차그룹의 혁신적인 모습에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입사를 결정하게 됐다”며 “현대차그룹에 합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자동차 산업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기술 혁신에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