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HEV 앞세워 영국 판매 최다 기록 전망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올해 영국 최대 판매실적 달성 기대
전기차, 하이브리드 라인업 넓혀 친환경차 노력 지속

 

[더테크=전수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이 유럽 시장에서 전기, 하이브리드 자동차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현대차는 영국자동차공업협회(SMMT)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제네시스 브랜드가 올 1~10월 영국 자동차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한 17만 3428대를 판매하고 점유율 10.8%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브랜드별로 현대차는 올 10월 누적 7만 5456대를 판매해 45개 이상의 브랜드가 경쟁하는 영국 시장에서 8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20년 연간 13위에서 9위로 2021년과 2022년을 보낸 데 이어 올해 순위를 또 한 번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기아는 같은 기간 영국에서 9만 6784대를 판매해 4위를 기록 중이다. 기아 SUV 스포티지는 기아의 영국 내 활약을 주도하는 모델로 올 1~10월 3만 1575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는 올 1~10월 1188대를 판매하며 지난해에 이어 연속 연간 판매 1000대를 달성했다.

 

현대차는 영국 내 준수한 판매 성적이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영국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SMMT에 따르면 올해 1~10월 영국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된 160만 5427대 중 전기차(BEV),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친환경차 3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36.0%로 전년 동기 대비 3.5% 상승했다.

 

현대차는 전동화 전환이라는 시장 변화에 동참해 라인업 확대로 전기차, 하이브리드 판매를 늘려왔다. 현대차·제네시스는 2020년 2종에 불과했던 전기차를 현재 6종까지 확대했다. 올해 코나 EV를 1세대에서 2세대로 변경해 영국 내 판매 확대를 추진 중이다. 하이브리드의 경우 소형 차급 중심에서 코나, 투싼 등 중형을 아우르는 HEV 라인업을 구축했다.

 

기아 역시 전기차 라인업을 올해 말 EV9을 투입해 4종으로 확대했다. 하이브리드도 22년 스포티지 HEV 투입으로 라인업을 구축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올해 7월 영국 자동차 축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고성능 N브랜드의 첫 전기차인 ‘아이오닉 5 N’을 최초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