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차세대 낸드 ZUFS 4.0 개발

HBM에 이어 낸드 솔루션에서도 AI 메모리 시장 선도할 기술 개발
온디바이스 AI 스마트폰 탑재될 제품으로 성능저하 개선 및 수명 40%↑

 

[더테크=조재호 기자] SK하이닉스가 차세대 휴대용 기기 특화 플래시 메모리 개발을 완료하고 올 3분기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9일 온디바이스 AI용 모바일 낸드 솔루션 제품인 ZUFS 4.0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ZUFS(Zoned Universal Flash Storage)는 디지털 카메라나 휴대전화 등 전자제품에 탑재되는 플래시 메모리 제품인 UFS의 데이터 관리 효율을 향상한 제품으로 유사한 특성의 데이터를 동일한 구역(Zone)에 저장하고 관리해 운용 시스템과 저장 장치간 데이터 전송을 최적화한 제품이다.

 

SK하이닉스는 “ZUFS 4.0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온디바이스 AI를 구현하는데 최적화된 메모리로 업계 최고 성능이 구현됐다”며 “당사는 HBM에 이어 낸드에서도 AI 메모리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ZUFS는 스마트폰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특성에 따라 관리한다. 기존 UFS와 달리 여러 데이터를 용도와 사용 빈도 등에 따라 다른 공간에 저장해 스마트폰 OS의 작동 속도와 저장장치의 관리 효율성을 높여준다.

 

이를 통해 장시간 사용환경에서 스마트폰 앱 실행 시간을 기존 대비 45% 향상하고 저장장치의 읽기·쓰기 성능이 저하되는 정도가 UFS 대비 4배 이상 개선해 수명도 40% 늘어났다.

 

SK하이닉스는 AI 붐이 도래하기 전인 지난 2019년부터 고성능 낸드 솔루션에 대한 시장 수요를 예견해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 협업해 ZUFS 개발을 진행했다. 그 결과 초기 단계의 ZUFS 시제품을 만들었고 해당 시제품을 바탕으로 JEDEC 규격에 맞는 4.0 제품을 개발했다.

 

회사는 오는 3분기부터 제품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며 양산 제품은 향후 출시될 온디바이스 AI 스마트폰에 탑재도리 예정이다.

 

안현 SK하이닉스 부사장은 “빅테크 기업들이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를 탑재한 온디바이스 개발에 집중하면서 메모리 요구 수준이 높아지고 있다”며 “당사는 고객 요구에 부응하는 고성능 낸드 솔루션을 적시에 공급하는 한편 세계 유수의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강화에 ‘글로벌 1등 AI 메모리 프로바이더’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