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SK이노, 실리콘밸리서 글로벌 인재 찾는다

美 새너제이서 ‘글로벌 포럼’ 각각 개최
SK하이닉스, 미래전략, 반도체 방향 논의…SK이노는 전문가 강연, 토론 등 마련

 

[더테크=문용필 기자] SK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실리콘 밸리에서 글로벌 인재를 찾기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 지난 2012년부터 10년간 그룹 차원에서 진행해온 행사지만 이번에는 주요 계열사가 주관하는 형식으로 치러진다.

 

SK하이닉스는 오는 22일부터 25일(현지시각)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2023 글로벌 포럼’을 개최한다. 곽노정 대표이사와 차선용 미래기술원담당 등 경영진과 사내 기술 전문가 10여 명이 미국행 비행기를 탄다.

 

이번 포럼에서 SK하이닉스는 공정‧소자, 첨단 패키징, 시스템 아키텍처 등 3개 세션을 통해 회사의 미래전략과 반도체 기술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신상규 부사장(기업문화담당)은 “현지 전문가들과 깊이있게 소통하면서 미래 성장에 필요한 해외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24일부터 이틀간 별도로 ‘SK이노베이션 글로벌 포럼’을 진행한다. 김준 부회장을 비롯, SK이노베이션 계열사들의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 회사 측은 전력화와 자원순환 등 ‘뉴 그린 포트폴리오’ 전략과 성과 충출에 중점을 두고 토론과 전문가 강연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미국 유수 대학과 연구소의 석‧박사와 친환경소재, 자원순환 분야 글로벌 기업 재직자 등 현지 전문가들이 참여해 미래 에너지 관련 최신 기술과 시장 동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토론 세션에선 청정에너지와 자원순환 이차전지 등 6개 주제가 다뤄진다. 각 자회사들의 선행기술 발굴을 위한 그린 소재와 지오테크 넷제로 분야 특별 토론세션이 신설됐으며 ‘미래 에너지 기술혁신 정책’을 주제로 현지 산학전문가가 강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2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