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 디지털 시대의 철도 안전 및 유지관리 기술 세미나 개최

 

[더테크 뉴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은 22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에서 ’디지털 시대의 철도안전 및 유지관리 기술‘을 주제로 창립 27주년 기념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철도연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디지털 대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철도교통의 변화를 살펴보고, 디지털 기술과 명품 K-철도교통기술이 함께하는 철도교통의 미래를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정채교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관이 ’철도안전 정책 추진 방안‘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정 정책관은 최근 잇따르고 있는 철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철도시설 종합정보시스템, 철도차량 이력관리시스템, 스마트 유지보수 마스터플랜 등 주요 10대 과제 중심의 철도안전 강화대책과 정책방향을 소개한다.

 

특히 차량부품 및 신호기술 등 핵심 철도기술 개발, 철도차량 기술기준에 유럽연합 국가 간 철도 노선 연계운행기술기준(TSI)을 적용하는 방안, 철도 디지털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철도수송부담률 확대 및 친환경 기술 등 철도연구개발 주요 과제를 제시한다.

 

해외 사례로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미래기술 선점을 위한 유럽의 철도정책 및 기술개발 방향에 대한 기조 강연도 이뤄진다. 

 

루이사 모이지오 영국철도표준안전위원회 연구개발본부장이 ‘디지털 기술을 통한 철도안전’, 마르쿠스 라인하르트 독일철도교통연구센터 디지털화 및 자동화부서장이 ‘철도 인프라 및 차량에 대한 예측 유지보수 구현’을 주제로 발표한다.

 

발표는 7개 주제로 진행된다. ▲디지털 전환 시대 철도 방향(원종운 철도연 인공지능연구실장) ▲디지털 전환 기술 기반 철도 인프라 유지관리 기술(김현기 철도연 첨단인프라융합연구실장) ▲전철전력 시스템의 디지털 전환기술(김형철 철도연 전철전력연구실장) ▲예방 유지관리 및 안전을 위한 디지털 철도차량(권석진 철도연 차량융합기술연구실장)에 대해 발표한다.

 

▲이음5G와 클라우드를 활용한 철도 유지관리의 디지털화(윤용기 철도연 열차제어통신연구실장)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철도안전관리(박찬우 철도연 시스템안전연구실장) ▲디지털 안전관제 플랫폼 기반 실시간 철도사고 예방기술(김상암 철도연 시스템안전연구실 책임연구원)을 주제로 이뤄진다. 

 

원종운 철도연 인공지능연구실장은 철도교통의 디지털 전환 필요성과 국내외 현황, 차량유지보수 효율화를 위한 차량기지 디지털 및 자동화, 디지털 기반 유지관리체계 구축,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 디지털화 등 디지털 전환을 위한 철도 기술개발 현황을 소개한다.

 

김형철 철도연 전철전력연구실장은 디지털 전환을 통한 전철전력 분야의 전기에너지 효율화, 안전성 향상, 유지보수 최적화, 운영효율화 기술 등을 발표한다.

 

김현기 철도연 첨단인프라융합연구실장은 3차원 건축정보모델(Building Information Model, BIM), 철도시설물 유지관리 데이터 등 철도인프라 분야의 10대 핵심기술을 제시하고, 인프라 유지관리 고도화 기술 등을 소개한다.

 

권석진 철도연 차량융합기술연구실장은 노후화, 고속화, 기후환경 변화에 따른 철도차량의 운영 환경과 유지보수 기술의 패러다임 변화 등 현재를 진단하고, 도시철도차량 통합플랫폼, 철도차량의 디지털 트윈기술, 자동검사 및 예측관리 등 차량 디지털 유지보수 기술 등을 소개한다.

 

윤용기 철도연 열차제어통신연구실장은 열차제어통신 분야의 디지털 기술 로드맵을 제시하고, 철도환경에 특화된 이음 5G를 활용한 기술개발 및 테스트베드 구축, 열차간 통신기술(T2T), 철도 신호용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개발 등을 발표한다.

 

박찬우 철도연 시스템안전연구실장은 국내 철도안전관리 현황 및 안전 수준을 진단하고, 안전데이터 및 위험도 평가모형, 안전관리체계를 접목한 철도안전관리의 디지털 전환 모델, 데이터 기반 스마트 철도안전관리 기술 등을 제시한다.

 

김상암 철도연 시스템안전연구실 책임연구원은 실시간 철도 위험관리의 필요성 및 현재 안전관리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국내 최초의 디지털 철도안전 통합 감시제어시스템을 소개한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디지털 기술이 모든 영역을 관통하는 핵심기술로 발전하며 산업을 재편하고 있는 가운데 철도교통도 건설에서부터 유지관리, 관제, 안전 등 전방위에 걸쳐 디지털 대전환이 진행 중”이라며 “철도교통이 더 빠르고 안전한 효율적인 교통수단을 넘어 디지털 전환을 견인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핵심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