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랙, 슬랙 캔버스 등 신규 제품 로드맵 발표

하이브리드 업무환경에서 더욱 원활한 협업 지원
국내 고객의 한국 내 데이터 저장 지원하는 데이터 레지던시 확보

 

[더테크 뉴스] 슬랙(Slack)이 슬랙 캔버스(Slack canvas)를 포함한 신규 제품 로드맵과 업데이트 사항을 발표하고 하이브리드 업무환경에서 국내 고객의 원활한 협업을 지원하겠다고 8일 밝혔다.

 

슬랙이 새롭게 선보이는 슬랙 캔버스는 팀이 업무 진행에 꼭 필요한 리소스를 큐레이팅하고, 구성하거나 공유할 수 있는 기능으로, 사용자는 캔버스를 자신이 원하는 대로 맞춰 사용하며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기존 템플릿에서 모든 파일, 메시지 및 멀티미디어를 구성하고 필요에 따라 수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록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전송하여 팀이 참조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업무 맥락을 잃지 않고도 캔버스에서 업무를 마치도록 워크플로를 추가할 수 있다. 

 

특히 슬랙 캔버스는 세일즈포스의 전체 제품군을 통칭하는 커스터머 360(Customer 360) 플랫폼과 연동돼, 실행 가능한 데이터를 직접적으로 추출해 더욱 생산적이고 효율적인 협업이 가능하며, 영업, 서비스, 마케팅을 포함한 팀이 빠르게 고객 이슈를 해결할 수 있다. 

 

슬랙 캔버스는 내년 출시 예정이며, 슬랙은 앞으로도 다양한 신규 기능을 통해 세일즈포스와의 시너지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슬랙은 자사 음성 대화 기능인 슬랙 허들(Slack huddles)에 비디오 기능뿐만 아니라 여러 사용자 간의 화면 공유, 자동으로 채널에 저장되는 메시지 스레드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팀내 실시간 협업을 더욱 원활하게 했다. 또한 개발자를 위한 새로운 슬랙 플랫폼을 오픈베타로 선보이고 슬랙 전반에서 팀과 조직을 위한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슬랙은 국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내 ‘데이터 레지던시(Data Residency)’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레지던시란 기업이나 조직의 데이터나 개인정보의 물리적, 지리적 위치를 의미한다. 이번에 슬랙이 국내 데이터 레지던시를 확보함에 따라 국내 고객은 데이터 저장 지역을 한국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슬랙은 현재 롯데ON, 우아한형제들 등 국내 주요 기업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다. 작년 세일즈포스에 인수된 후 고객에게 디지털 본사(Digital HQ)를 제공함으로써 팀과 시간대, 물리적 공간, 회사에 걸쳐 모든 구성원을 연결해 업무환경에서 민첩성과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정응섭 슬랙 한국 지사장은 “슬랙은 국내 주요 기업들의 필수 메시징 플랫폼으로 사랑받으며 업계 선도적인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번 데이터 레지던시 확보도 국내 고객 성장세에 보답하고 더욱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도 꾸준한 기능 업데이트 및 신규 출시를 통해 국내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고, 디지털 HQ에서 업무의 일관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