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전기차는 가야 할 방향…투자 축소 없을 것

취임 후 현장 중심 경영, 주요 사업장 방문해 경쟁력 강화 해법 찾고 임직원 소통 강화
“이차전지소재 투자 축소 없을 것, 원료~소재까지 풀밸류체인 구축이 포스코의 경쟁력”

 

[더테크=조재호 기자]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100일 현장동행’을 통해 그룹 핵심 성장동력인 이차전지소재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 점검과 소통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1일 장인화 회장은 세종시 포스코퓨처엠 에너지소재연구소와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방문해 이차전지소재 기술개발 현황과 생산·판매 등 경영현안을 점검하고 임직원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장 회장은 최근 글로벌 전기차 수요침체로 인한 경기 하락과 이에 따른 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의 방향성에 대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는 꼭 가야하는 방향으로 그룹 ᅟᅡᆾ원에서 투자 축소는 없을 것”이라며 “이차전지소재분야는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추도록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서도 이차전지 관련 미래 성장성에 대한 물음에 “시장은 점차 개선될 것이며,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면 미래가치는 높아질 것”이며 “차세대 소재 개발과 가격·품질 경쟁 우위 확보로 시장 변화에 대응이 관건으로 원료부터 소재까지 이차전지소재 풀밸류 체인 구축의 완성이 글로벌 시장에서 포스코그룹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회장은 지난 3월 포스코그룹 회장 취임 이후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를 시작으로 포스코퓨처엠 양·음극재 및 내화물 공장,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기술연구원 등 철강과 이차전지소재 회사들을 사업장별로 둘러봤다.

 

이 중에서 그룹 이차전지소재 사업장을 중점적으로 방문해 현재 조업 상황 및 생산·품질 관련 문제해결 방안을 비롯해 향후 파트너사들과의 협업 등 사업회사별 경영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장 회장은 ‘100일 현장동행’을 통해 신뢰와 창의의 기업문화를 확신시키면서 그룹사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관련기사

2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